“누나 내가 큰 선물 줄테니 좀만 보태봐” 로또 1등쳤다고 거짓말 하고 친누나 속여 2억 갈취한 남성, 경찰 조사

“누나 내가 큰 선물 줄테니 좀만 보태봐” 로또 1등쳤다고 거짓말 하고 친누나 속여 2억 갈취한 남성, 경찰 조사

인사이트

본인의 친누나에게 로또 복권 1등에 당첨됐다고 거짓말을 해  약 2억 8천만원을 갈취한 친동생이 징역형을 선고 받게 되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4단독(정혜원 판사)은 지난 14일에 사기 혐의로 기소된 A(30)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이 선고 되었다.

해당 판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월부터 친누나와 매형(누나 배우자)에게 거짓말을 해 약 2억 8천만원 상당을 가로챘다고 한다.

동생은 총 11차례에 걸쳐 거짓말을 하면서 돈을 갈취한것으로 파악되었다.

인사이트

A씨의 범죄는 운영하던 오토바이 판매점의 장사가 잘되지 않으면서 시작되었으며, 적자로 인해 생활비가 부족해지자 본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이다.

그는 누나에게 약 3억원의 현금이 있다는 사실을 철저히 파악한 뒤 범죄를 실제 실행에 옮겼다.

동생은 누나에게 갑자기 ‘선물’을 주고 싶다고 말한 뒤 성북구 한 아파트 분양에 당첨돼 조합원 등록을 마쳤다고 속였으며,  분양금 8억 9천만원 중 3억원이 모자라니, 이 3억원을 주면 아파트 명의를 바로 넘겨주겠다고 했다.

인사이트

뿐만 아니라 그는 조합원 등록 과정에서 취·등록세가 발생했다는 이유로 3,100만원을 받는 등 11차례에 걸쳐 돈을 추가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범죄의 죄질이 무척이나 나쁘다”라며 “피해액 중 일부에 대해서만 변제가 이뤄졌으며, 피해자들이 피고인의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라며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인사이트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