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멈춰주세요 살려주세요” 카카오택시 기사, 승객이 경찰에 의심신고 검사해보니 X약 운전 적발 (+당시 주행영상)

“제발 멈춰주세요 살려주세요” 카카오택시 기사, 승객이 경찰에 의심신고 검사해보니 X약 운전 적발 (+당시 주행영상)

인사이트

무려 한국에서 마약을 투약한 택시 기사가 손님을 태워 차를 운행한 황당한 사건이 이번에 일어났다. 해당 택시 기사는 마약에 취한 상태로 15분간 차량을 운전했고 그의 행동을 무척이나 수상히 여긴 승객의 신고로 기사는 현장에서 검거됐다.

지난 23일  승객은 카카오택시의 프리미엄 서비스 카카오T 블루를 이용해 택시에 탑승했으며,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하는 택시 기사 A씨를 만났다.

승객은 자동차 핸들 조작을 좌우로 계속 움직이는 등 A씨의 부자연스러운 행동을 너무나도 수상하게 여겨 급하게 정차를 요구했다. 이후 A씨는 약 15분을 더 달린 뒤 어느 편의점 앞에 차를 세워두었다.

인터뷰에서 승객은 “차량이 수차례 다른 차량과 부딪힐 뻔하기도 했다”고 말하며 당시 상황에 대한 공포감을 전했다.  A씨가 차를 세운 후 승객은 그에게 “당신 대신에 운전할 수 있는 분을 불러달라”고 말하며 급하게 차량 키를 빼 잡고 있었다고 했다.

인사이트

승객은 곧바로 A씨를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으며, 출동한 경찰은 A씨를 긴급 체포해 각종검사를 실시했는데, 그 결과 A씨로부터 마약 양성 판정을 확인했다.

당시 상황을 녹화한 CCTV를 보게되면 이 과정에서 A씨는 계속 몸을 비틀고 고개를 좌우로 흔드는 무척이나 이상한 행동을 보였으며, 이후 경찰은 A씨를 추가 조사해 전날 밤 자택에서 필로폰 0.03g을 투약한 사실까지 전부 밝혀냈다.

경찰은 현재  A씨를 마약류 관리법 위반과 약물 운전 혐의로 검찰에 구속 송치한 상태이다.

A씨는 카카오택시의 프리미엄 서비스인 카카오T 블루 가맹 사업자였으며,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승객에게 해당 시간대의 요금 환불과 해당 기사에 대한 영구 퇴출을 확실히 약속한다고 답변했다.

승객은 한편 유사 사건의 재발 방지책을 공개하라고 요구했지만 카카오모빌리티는 ‘세부 운영안까지 공개할 수 없다’며 해당 부분에 대해서는 거절했다고 전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