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 상황에서 구급대원이 X간했습니다” 달리는 구급차안에서 임산부 X폭행 후 유산시킨 정신나간 구급대원.JPG

“응급 상황에서 구급대원이 X간했습니다” 달리는 구급차안에서 임산부 X폭행 후 유산시킨 정신나간 구급대원.JPG

20220627-115305

 

미국 미시시피주의 전직 구급대원이 구급차 안에서 환자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유죄를 인정한 지 몇 주 만에 가석방 없는 40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아 미국 전역에 충격을 주고 있다.

 

20220627-115321

 

미국 매체 선 헤럴드는 “리스크빌에 사는 57세 제임스 라벨 월리(James Lavelle Walley)가 20일(현지시간)에 열린 선고공판에서 피해자들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했지만, 판사는 월리의 사과에 흔들리지 않고 징역 40년 형을 선고했다”고 긴급하게 보도했다.

 

20220627-115329

 

월리는 공인 구급대원으로 일하던 2016년에서 2019년 사이에 범행을 저질렀고, 아동 추행 2건을 포함한 5건의 성추행에 대해서는  스스로 유죄를 인정했다. 피해자들은 긴급하게  응급치료를 필요로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월리의 성추행을 거부하기 무척이나 힘든 상태였고, 심지어 월리는 임신 중인 환자를 강간해 유산하게 만든 적도 있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