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랑 소개팅 하면 아이폰 13 드립니다” 월 소득 2천 넘는 41세 건물주의 화제의 공개 구혼

“저랑 소개팅 하면 아이폰 13 드립니다” 월 소득 2천 넘는 41세 건물주의 화제의 공개 구혼

인사이트

40대 노총각 남성이 자신과 소개팅을 해 주는 여성에게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아이폰 13’을 사주겠다는 공약을 내걸어 화제를 모으고 있는 중이다.

12일 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Tiin은 대만에 사는 41세 남성이 자신과 소개팅을 한 여성을 구하며 ‘아이폰 13’을 내걸었다는 소식을 전했는데, 이 소식이 다소 신기하다.

대만 핑동에 세 남성 우씨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자신의 소유의 건물과 월 소득 2천만 원이 넘지만 안타깝게도 아직 자신의 반쪽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외로움을 부쩍 느낀 그는 자신의 반쪽이 될 여성을 찾기 위해 SNS에 글을 게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우씨는 “나와 소개팅을 하고 데이트를 하는 여성에게 아이폰 13을 선물하겠다”라고 말해 화제가 되었다.

이어 그는 “만약 소개팅이 잘 돼 나와 결혼하고 아이까지 낳게 된다면 홋카이도에 있는 집 1채를 선물로 주겠다”라고 파격적인 공약까지 걸어 화제가 된다.

우씨는 자신이 일본 홋카이도에 건물 2채를 가지고 있다며 자신 소유의 건물 사진을 SNS 에서 바로인증하기까지 했다.

그는 뿐만 아니라 홋카이도에 있는 건물 2채 외에도 그는 자신의 명의로 땅과 여러 부동산들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인사이트

하지만 아무나 그와 소개팅을 할 수 있는 것 아니었으며, 우씨 역시 내건 조건들이 있었다.

우씨는 내건 조건은 나이는 35세 미만에 체질량지수(BMI)가 무조건 정상 범위 내에 들어와야 한다.

지금까지 세 명의 여성이 실제로 우씨에게 DM을 보냈으며 한 여성과 직접 만나 데이트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과연 우씨가 자신에 마음에 드는 여성을 찾을 수 있을 지, 어떤 여성이 우씨에게 아이폰을 선물 받을지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