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취업할 수 있을까…” 국내 기업 채용 계획이 어이없는 이유.jpg

“올해는 취업할 수 있을까…” 국내 기업 채용 계획이 어이없는 이유.jpg

20220114-175902

기업 10곳 중 7곳 정도는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13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국내 기업 567곳의 채용 담당자를 대상으로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67.7%가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기업은 90% 넘는 곳이 올해 대졸 신입 채용 계획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이달 4일에서 10일까지 모바일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응답 기업 중 올해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을 확정했다고 답한 기업은 67.7%였습니다. 반대로 ‘채용 계획이 없다’고 답한 기업은 16.4%였습니다.

한편, 채용 계획을 아직 정하지 못했다고 밝힌 기업은 15.9%로 조사되었습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에서 채용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91.9%로 가장 높았습니다. 중견기업은 80.5%, 중소기업은 63% 순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20220114-175908

계획하고 있는 신입사원 채용 시기는 1월이 32%로 가장 많았고 이어 3월(20.8%), 2월(17.7%), 4월(13.0%) 등의 순이었습니다. 채용방식은 기업 절반이 대졸 신입사원 모집을 ‘수시채용(50.0%)’으로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공개채용은 27.3%, 상시채용은 22.7% 등이었습니다.

신입사원 채용 평가 요소 중에서는 ‘지원분야에서 일해 본 경험’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입사원 채용에서 중요하게 평가하는 기준에 대한 설문(복수응답)에는 ‘지원 분야에서 일해본 경험’이 53.8%로 가장 많았고 이어 ‘지원 분야 전문지식과 자격증 보유'(38.6%), ‘책임감과 성실함이 느껴지는 태도'(36.8%), ‘자기 발전에 대한 관심과 의지'(20.3%) 등 순이었습니다.

20220114-175924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