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밖에 떡하니 계시는데…’ 핑계대며 화장실로 데려가 살해.jpg

‘엄마 밖에 떡하니 계시는데…’ 핑계대며 화장실로 데려가 살해.jpg

20220113-140142
20220113-142825

20대 남성이 원룸에 엄마와 함께 있던 여자 친구를 화장실로 데려가 살해하고 달아났다 붙잡혔습니다.

충남 천안서북경찰서는 13일 헤어지자는 여친을 살해한 A(27·무직)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9시 40분쯤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 여자 친구 B(27·회사원)씨가 사는 원룸을 찾아왔습니다.

당시 B씨의 원룸에는 전날 고향 집에서 딸을 보러온 어머니도 함께 있었습니다. A씨는 원룸에 들어온 뒤 곧바로 “어머니가 있으니 화장실로 가서 얘기하자”며 원룸 안 화장실로 B씨를 데려가 문을 잠갔습니다. 얘기하던 중 B씨가 거듭 “헤어지자”고 말하자 인근 편의점에서 미리 구입한 흉기로 B씨의 복부 등을 수차례 찔렀습니다. B씨 집에 도착해서 범행을 하기까지 10여분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

20220113-142848

A씨는 딸의 비명소리를 듣고 어머니가 화장실 문을 바삐 두드리자 문을 확 열고 어머니를 밀친 뒤 달아났습니다. 어머니는 피를 흘리며 화장실 안에 쓰러져 있는 딸을 발견하고 곧바로 119에 연락해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치료 중 숨졌습니다.

A씨는 도주 후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B씨 집에서 1㎞쯤 떨어진 자신의 원룸에 숨어 있다 범행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추적한 경찰에 3시간 40분 만에 검거되었습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B씨가 최근 이별을 통보해 마음을 돌려보려고 집에 찾아갔는데 다시 헤어지자고 말해 말다툼을 하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둘은 3~4개월 전부터 만나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