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명가수 ‘빌리 아일리시’의 충격적인 고백

해외 유명가수 ‘빌리 아일리시’의 충격적인 고백

20220112-145155
20220112-145200

가수 빌리 아일리시가 음란물 시청의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빌리 아일리시는 지난 13일 하워드스턴쇼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11세부터 음란물을 시청했던 자신의 과거를 언급하며 그것이 어떻게 자신에게 부정적 영향을 끼쳤는지 설명했습니다.

빌리 아일리시는 “나는 11살때부터 음란물을 봤다”면서 “그때는 그것이 멋있는 줄 알았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음란물이 나의 뇌를 망쳐놨다”며 강도높게 경고했습니다.

그는 “내가 여태껏 수없이 많은 음란물에 노출되어 살아왔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면서 “내가 본 음란물 중 일부는 너무 폭력적이고 가학적이었기 때문에 종종 악몽에 시달리곤 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20220112-145535

특히 2집 앨범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에 수록된 발라드 ‘남성 판타지(Male Fantasy)’에서는 ‘포르노로 내 정신을 괴롭힌다’라는 가사가 있습니다. 그는 음란물을 보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했던 자기 자신에게 화가 났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음란물이 정상적인 성 관념 확립에도 지장을 준다고 경고했습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