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m 밖에서 커트??” 중국에서 벌어진 황당한 미용실 커트 근황.jpg

“1.5m 밖에서 커트??” 중국에서 벌어진 황당한 미용실 커트 근황.jpg

20220112-140038

7일 중국 본토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50명 밑으로 떨어지는 등 확산세가 한풀 꺾이는 모양새긴 하지만, 감염 불안감은 여전합니다.

특히 상대적으로 바이러스 노출 가능성이 높은 대면 서비스직 종사자들의 부담감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20220112-140044

감염의 우려 속에서도 생계를 위해 업무를 계속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이들은 창의적인 방식을 고안해 고객과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이 불가능한 중국 미용업계의 ‘사회적 거리 두기’ 방식이 가장 눈에 들어옵니다.

웨이보 등 중국 SNS에는 최소 1.5m의 거리를 두라는 당국의 권고에 따라 창의적인 방법으로 대면 서비스를 수행하는 미용실의 모습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한 미용실 직원들은 마스크를 쓴 채 긴 막대기에 빗과 헤어드라이어를 테이프로 칭칭 감아 먼 거리에서 고객들의 머리를 손질하고 있습니다.

이 미용실은 “아직 안전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라며 관련 영상을 공유해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SlipperySpeedyKomododragon
GrayTemptingGilamonster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