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아파트 붕괴현장, “현장 작업자 6명 연락두절”

광주 아파트 붕괴현장, “현장 작업자 6명 연락두절”

20220112-112134
20220112-112251

11일 외벽 붕괴 사고가 일어난 광주 서구 신축 아파트 공사장의 내부 수색 작업이 추가 붕괴 우려로 중단되었습니다.

소방당국은 현장 안전진단 결과 140m 높이의 타워크레인이 붕괴하거나 외벽 잔재물이 추가로 낙하할 우려가 있어 수색을 일시 중단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서부소방서 재난대응본부 측에서는 이날 광주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에서 열린 2차 브리핑에서 “140m 높이의 타워크레인이 붕괴할 위험이 있어 진입이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키고 수색을 중단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피 반경은 140m 정도로, 현장 안전 점검 회의 결과 내일 안전진단을 한 후 적절한 조처를 하고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20220112-112256

외벽 잔재물이 추가로 낙하할 위험도 있어 주변 통제 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시공사 등과 함께 현장 전체 작업자 394명(22개 업체)의 안전을 파악한 결과 작업자 6명의 연락이 두절돼 수색 작업을 벌였습니다.

이들 6명은 이날 현장에 투입됐는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으나 건설 현장 주변에서 휴대전화 위치가 잡혔습니다.

이들은 외벽과 구조물이 붕괴한 동의 28∼31층에서 창호 공사 등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이날 사고와 관련해 경찰은 수사본부를 구성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