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가 입은 의상에 세계 명품 거리가 난리가 났다. “대체 뭐길래??”

‘배두나’가 입은 의상에 세계 명품 거리가 난리가 났다. “대체 뭐길래??”

20211014-151046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에 사용된 친환경 소재가 의상으로 재탄생한다.

현대차는 지속가능성에 가치를 둔 글로벌 패션 편집샵 ‘분더샵(BOONTHESHOP)’ 및 ‘레클레어(L’Eclaireur)’와 함께 ‘리스타일(Re:Style) 2021’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자동차 소재를 업사이클링한 제품을 14일 공개했다.

‘다시 사용하고, 다시 생각하는, 새로운 스타일’이라는 의미를 지닌 리스타일 프로젝트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협업을 통해 친환경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현대차는 자동차 폐기물과 아이오닉 5의 친환경 소재로 제작한 자켓·후드·바지 등 의상 12종을 선보인다. 제품은 블랙과 카키 색상의 원단에 탈부착 가능한 포켓과 벨트로 기능성을 더해 역동성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20211014-151056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해 에어백, 안전벨트 등 자동차 폐기물에 한정됐던 업사이클링 소재와 더불어,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친환경 소재인 ▲리사이클 원사(투명 페트병을 분쇄 및 가공해 만든 원사) ▲바이오 PET 원사(사탕수수,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해 만든 원사) 등을 함께 이용함으로써 현대차가 추구하는 지속가능성의 의미를 더했다.

분더샵과 레클레어는 이날부터 각각 서울과 파리의 오프라인 매장과 에스아이빌리지 및 레클레어 홈페이지에서 판매를 시작한다. 수익금은 현대차의 친환경 움직임에 공감하는 분더샵 및 레클레어와 함께 향후 현대차가 추진할 지속가능한 활동을 위한 기부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토마스 쉬미에라 부사장은 “현대차는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패션 업계를 포함해 이종 산업과 협업을 지속하고 있다”며 “자동차와 패션의 공통 이슈인 폐기물 문제를 다루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은 MZ 세대와 지속가능성에 대해 소통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