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벌 수위가 너무 낮아…” 직원을 매수해 전 객실에 몰카 설치한 일당 검거.jpg

“처벌 수위가 너무 낮아…” 직원을 매수해 전 객실에 몰카 설치한 일당 검거.jpg

경기도 양평의 5층짜리 모텔 전 객실 20여 곳에 불법으로 몰래 카메라를 설치한 일당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기존 몰카범들은 손님을 가장해 모텔에 투숙한 뒤 불법 카메라를 설치하고 나오는 방식을 썼다. 하지만 일일이 설치하는 데 시간·비용이 많이 들자 이들은 아예 모텔 직원을 매수해 전 객실에 한꺼번에 설치하는 대담한 방법을 쓴 것이다.

20211014-102922

이들은 올해 초 렌즈 지름이 1㎜에 불과한 초소형 카메라를 모텔 객실 내 컴퓨터 모니터에몰래 설치했다. 이들과 결탁한 모텔 직원이 청소 시간 등을 이용해 전 객실을 돌며 카메라를 달았다. 이들은 6개월 넘게 해당 모텔에 투숙한 손님 수백 명을 몰래 촬영했고, 투숙객들을 상대로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금품을 뜯어내려다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모텔을 돌며 한두 곳에 불법 카메라를 심는 것이 아니라 아예 건물 통째에 카메라를 설치하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성폭력처벌법(카메라 이용 촬영) 위반 등의 혐의로 주범 A씨와 일당 등 4명을 구속해 이달 초 검찰에 넘겼다.

20211014-102300

수법도 점점 교묘해지고 있다. 지난 7일엔 경남 창원의 한 고교 교사가 교무실에 여학생을 불러 상담하는 척하면서 한 손으로 스마트폰을 쥐고 치마 속을 찍다가 이를 수상히 여긴 학생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달 충북 청주시에선 고교 3학년생이 슬리퍼와 발 사이에 휴대폰을 끼워놓고 여교사의 치마 속을 촬영하다 경찰에 넘겨졌다. 주행 연습용 자동차 운전석 아래에 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치마 속을 찍은 운전학원 강사도 있었다.

소형 카메라를 설치하는 곳도 TV 셋톱박스, 화장실 문구멍처럼 잘 알려진 장소가 아니라 벽에 걸린 미술품, 탁자 위에 놓인 라이터 등으로 점차 지능화하고 있다. 지난달 불법 촬영으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20대 남성은 라이터 모양의 카메라를 손에 쥐고 버스 정류장에서 촬영하거나, 공중화장실에 라이터를 설치해놓는 방식으로 사람들의 의심을 피해 가며 여성의 신체 부위를 찍었다.

경찰과 지자체 등에서 지속적으로 몰래 카메라 단속에 나서고 있지만, 본인 스스로 주위를 의심하고 확인하는 것 외에는 마땅한 방법이 없는 실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몰래 카메라 설치가 의심될 경우 방의 불을 전부 끈 뒤 천장의 전등 주변, TV 셋톱박스 등을 스마트폰 손전등으로 비춰보면 카메라 렌즈가 빛에 반사되는 경우가 있다”며 “의심스러운 물체를 확인하면 곧바로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