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서 여자 초등생 폭행으로 코뼈, 치아 부러트린 남자 중학생.jpg

학원서 여자 초등생 폭행으로 코뼈, 치아 부러트린 남자 중학생.jpg

20211014-093200
20211014-093424
20211014-093459

강원도 강릉의 한 학원에서 남자 중학생이 말다툼 끝에 여자 초등학생을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피해 학생은 코 뼈와 치아가 부러졌으며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중순 학원 복도에서 중학교 1학년 A군이 초등학교 6학년 B양에게 주먹과 발을 휘두르며 때렸습니다. 폭행당한 B양은 코 뼈와 앞니 2개가 부러졌으며 얼굴과 등은 멍들었습니다.

이번 일로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B양은 ‘급성 스트레스’를 진단 받고 한 달 가까이 등교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B양 측은 “자꾸 악몽을 꾸는 등 잠을 못 자서 정신과를 다니는 데도 해결이 안 된다”고 했습니다.

B양 측에 따르면 학원은 원생 간 폭행이 일어났는데도 응급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는 등 미온적으로 대처했습니다.

A군이 친구와 함께 B양의 외모를 놀리면서 말다툼이 시작됐고, 이후 A군이 어깨를 부딪쳤다는 이유로 B양을 폭행했다는 게 B양 측의 주장이다.

그러나 A군 측은 B양이 먼저 시비를 걸었고 몸싸움 중에 A군도 맞았다고 했습니다. 이어 A군 측은 “사과와 함께 합의하려고 노력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B양 측은 “A군 측에서 촉법소년이니까 (합의금) 1000만 원 이상은 못 주겠다(고 하더라). 돈이 문제가 아니지 않나”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강릉시교육청은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으며 경찰도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