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에 강제로 컴퓨터 칩을 이식해 사람 손에 원격조종 당하는 원숭이.jpg

머리에 강제로 컴퓨터 칩을 이식해 사람 손에 원격조종 당하는 원숭이.jpg

인사이트

원숭이의 머리에 컴퓨터 칩을 이식해 마음대로 원격조종하는 해괴한 실험을 진행한 연구팀이 동물 단체의 반발을 사고 있는 중이다.

지난 20일(현지 시간) 영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벨기에의 한 연구팀이 원숭이 머리에 칩을 이식해 조종하는 실험을 벌이고 있다고 공개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연구팀의 신경 과학자 및 뇌 과학자들은 파킨슨병 치매 등 사람의 뇌 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 같은 실험을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하지만 실험 방식이 다소 충격적이었는데,

원격조종이 가능한 칩을 원숭이 머리를 뚫고 뇌에 이식해 연결하는 방식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해당 실험 대상이 된 원숭이들은 자신의 의지대로 움직이지 못하고, 오로지 사람이 내리는 명령에 따라 움직이고 행동하게 된다.

아바타나 꼭두각시 인형처럼 조종당하는 것인데, 실제로 사진 속 원숭이들은 머리가 뚫린 채 칩을 이식 당한 모습이다.

녀석들은 눈이 풀린 채로 마치 로봇처럼 허공을 응시하고 있으며, 한 원숭이는 머리에 커다란 칩을 이식 당해 사람이 내리는 명령에 따라 휠체어를 움직이고 있다.

인사이트

굉장히 기이하면서도 부자연스러운 광경에 전 세계의 동물 단체들은 기본적인 생명권을 빼앗은 비윤리적인 행태라며 강하게 비판하는 중이다.

한편 영장류의 경우 사람과 유전적으로 가까워 실험에 많이 활용되지만 사람과 유전적으로 아주 가까운 고릴라나 침팬지는 윤리 문제로 국제적으로 실험이 금지되어 있으며, 대신 사람과 덜 가까운 영장류인 붉은털원숭이와 필리핀 원숭이가 주로 이용되는 중이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