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부장 폭로 “한예슬,조여정 뒤에 000회장 있다?”

연예부장 폭로 “한예슬,조여정 뒤에 000회장 있다?”

유튜브 영상 캡쳐

9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의 연예부장’에 ‘한예슬 폭탄! 조여정은 무슨 죄?’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이날 방송이 생방송은 아니었기에 오전에 공개된 한예슬의 해명에 대한 반박 등은 담기지 않았습니다.

김용호는 이날 영상을 통해 한예슬이 새 소속사로 높은엔터테인먼트를 선택한 이유와 조여정과 한예슬을 뒤에서 봐주고 있는 회장님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용호는 “한예슬이 혼자 활동을 하려고 했는데 연예부장이 폭로함으로 인해서 다시 자기를 지켜줄 회사가 필요했습니다. 정말 소속사가 필요했다면 체계적이고 힘이 있는 소속사로 가는 게 유리했을 수도 있을텐데 왜 조여정이 있는 회사로 갔을까”라며 “본인이 직접 소속사 계약 사실을 올렸습니다. 그런데 전속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상황이라는 기사도 나왔습니다.. 이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는 것이입니다. 계약하는 게 맞을까 고민을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김용호는 “높은엔터테인먼트가 크다컴퍼니였는데, 김민정이라는 배우가 있었다. 정산금 안 준다고 소송 걸고 나갔는데, 대표 배우의 출연료를 제대로 정산해주지 못했다는 건 매니지먼트 회사로 자격 미달이다. 그런데 계산이 밝은 한예슬이 왜 여기로 가고, ‘기생충’으로 세계적인 배우가 된 조여정은 왜 계속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김용호는 “바로 A 회장님 때문이다. 지금 대표는 얼굴 마담이고, 진짜 회장이 있다. B라는 기업이 있는데 C라는 법인명이 나온다. 계열사로 높은엔터테인먼트 등이 있는 것”이라며 “A 회장은 집중적으로 취재하고 있는 회장이다. A 회장이 높은엔터테인먼트의 실질적인 주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한예슬이 왜 계속 도발하는지 이해가 됐다. 한예슬의 선택이기도 하겠지만 A 회장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김용호는 “조여정과 한예슬을 뒤에서 지켜주는 회장이 A 회장이다. 그런 의미에서 조여정에 대해 방송을 한다”며 “지금까지 오래 연예계 생활을 했는데 스캔들이 없다. 빚투가 있었는데, 그 상황들을 보면 가정 환경이 정상적이지 않았다는 걸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김용호는 “다음주에 엄청난 취재가 예정되어 있다. 버닝썬의 여러 문제를 풀 수 있는 열쇠가 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기로 했다”며 방송을 마무리했습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