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유상철 가는길, 한 자리에 모인 2002 월드컵 영웅들

故유상철 가는길, 한 자리에 모인 2002 월드컵 영웅들

2002 월드컵 4강 신화의 영웅들이 故 유상철의 마지막 가는 길을 위해 한 자리에 뭉쳤다.

한국 축구의 가장 빛나는 순간을 함께했던 영웅들은 故 유상철의 마지막 가는 길을 위해 한 자리에 함께했다.

2002 월드컵 영웅들은 故 유상철의 영정사진 앞에서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하였고, 침울한 표정으로 조문했다.

김병지는 “오늘 하루밖에 남지 않은 귀한 시간이기에, 이왕이면 다 같이 같은 시간에 모이면 좋을 것이라 판단 했다. 사정이 있어 오지 못하는 이들은 근조화환 등으로 마음을 대신했다.” 라고 말했다.

이날 빈소에는 2002 월드컵 영웅들 외에도 정몽준 아산 재단 이사장, 박지원 국정원장, 많은 축구계 관계자들, 이동국, 기성용, 박용호, 김형범, 유경렬 등 축구 선수들이 故 유상철의 빈소를 찾았다. 여홍철 전 체조선수 등 다른 분야의 관계자들도 故 유상철의 마지막 모습을 함께했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