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문재인, 입양이 홈쇼핑이냐? 정신 나간 소리” 거센 비난

안철수 “문재인, 입양이 홈쇼핑이냐? 정신 나간 소리” 거센 비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취소나 아이를 바꿀 수 있다는 발언을 한 데 대해 “무슨 정신 나간 소리냐”고 강하게 비판해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안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문대통령의 기자회션을 본 후의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오늘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입양한 부모가 변심할 수 있고 부모와 아이가 맞지 않을 수 있으니 입양 취소나 입양아 교체를 할 수 있따는 문대통령의 발언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반려동물에게조차도 그런 짓을 하면 천벌 받는다”며, “입양이라는 건 부모와 아이가 천륜의 연을 맺는 거다. 그래서 법률도 파양을 법원 결정에 의해서만 하게끔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파양이나 교체가 아이를 위한 것이 아니라 입양 부모의 부정적 행위를 정당화 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은 당장 사과하라. 입양가정 아이들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입양부모들에게 사회적 낙인을 찍은 것에 대해 사과와 근본적 대응책 마련을 거듭 촉구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부모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 입양을 취소한다든지, 아이하고 맞지 않으면 입양 아동을 바꾸는지 등 여러 방식으로 입양을 활성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청와대는 “대통령의 말씀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단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현재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고 있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의 말씀”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