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장애땜에 고생한다”에 “화이팅”이라 답한 치과의사 폭행 사건(ft.문자전문+영상)

“아버지, 장애땜에 고생한다”에 “화이팅”이라 답한 치과의사 폭행 사건(ft.문자전문+영상)

hjjjhjhjhjh

일명 ‘치과의사 폭행사건’의 가해자가 자신이 폭력을 휘두른 치과의사가 자신의 아버지에게 모욕적인 문자를 보냈다며 해당 문자내용을 공개 했다.

222


지난 12일 오후 JTBC ‘뉴스룸’은 이달 4일 경기도 양평에서 발생했던 폭행 사건을 전했다. 보도를 종합하면, 치과의사 A씨는 병원에 출근하던 도중 30대 남성 정 모 씨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에 A씨는 눈 주위 얼굴뼈가 일부 내려앉고 뇌출혈 증세까지 보여 전치 8주 진단을 받은 상황이다.


앞서 A씨는 2018년 모 치과를 인수했는데 이전에 근무하던 다른 의사 B씨가 정 씨 아버지의 임플란트 시술을 했다. B씨는 치료 이후에 그에게 불만을 제기한 정씨 아버지에게 1000만 원을 배상했다. 그럼에도 정 씨 측은 뒤이어 치료를 한 A씨도 잘못 시술했다는 입장이다.

22222


이와 함께, JTBC는 논란이 된 문자를 공개했다. 정 씨는 A 씨에게 “우리 아버지는 여전히 장애 때문에 고생한다. 환자들 장애 안 생기게 잘 치료해라”라는 문자를 보냈다. A씨는 “화이팅. 장애는 극복하는 것”이라는 답했다. 폭행 사건 후엔 정 씨가 A 씨에게 “오늘은 기분이 별론가? 왜 폰이 꺼졌지? 치료 잘 받고 병원 호수 얘기해주면 형이 문병갈게. 그니까 사람 봐가면서 주먹 날려 알겠지?”라고 답장을 보냈고, 이후 폭행 사건이 이어졌다.


한편, 정 씨는 사건 당시 A 씨가 자신을 먼저 때렸다고 주장하며 쌍방과실을 주장하는 중이다.

Close Menu